`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대상 확대?…실수요자 현실 반영 안돼

운영자 ( 2020.08.12) , 조회수 : 56       ▶▶ 미디어펜 (바로가기)

[미디어펜=이다빈 기자]정부가 잇따른 부동산 규제로 낙담한 무주택자들을 달래기 위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대상의 기준이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으로 전문가들은 다수의 실수요자들이 혜택을 누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1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전달 10일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 보완 대책'에 따라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시 연령과 혼인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주택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실수요자들은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유명무실한 정책이라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날 국무회의에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개정된 지방세특례제한법이 의결됐다. 현행에서는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신혼부부가 처음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에만 취득세의 50%를 경감하고 있으나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신혼부부가 아니더라도 최초로 구입하는 주택에 대해 취득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취득세 감면 혜택 대상자는 주민등록표에 등재된 세대원 모두 주택을 소유한 사실이 없을 때 그 세대에 속한 자에 한한다. 단독주택과 공동주택이 모두 포함되며 오피스텔은 해당하지 않는다. 


행안부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신혼부부 외에도 자녀를 양육하는 3040 세대나 중‧장년층 등 주택 실수요자가 폭넓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제도를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수요자들은 이번 개정안의 조건이 현실과 잘 들어맞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우선, 소득 기준이 현행보다 확대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다수의 무주택자 부부들이 혜택을 받기에는 너무 낮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개정된 취득세 감면을 받으려면 주택을 취득하려는 자와 배우자의 소득이 7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현행의 신혼부부 대상 감면 제도에서는 맞벌이 7000만원, 외벌이 5000만원을 기준으로 두고 있다. 


부동산 커뮤니티의 한 예비 청약자는 "실질적으로 주택 매매를 고려하고 있는 맞벌이 부부라면 30대 부부라도 연봉 합산 7000만원은 쉽게 넘기는 시대에 감면 대상을 중장년 부부에게 확대 했다면서 기준을 7000만원으로 걸어두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중략)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 대표는 "인천‧경기는 몰라도 서울에서는 대상자가 되기 힘들어 보인다"며 "종부세와 더불어 공시가격 자체가 오르며 기존 집값은 뛰고 있는데 비해 대출이 막힌 무주택자들이 실제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줄어들어 다주택자들과 무주택자들의 간극이 더 벌어질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 쓰기 0/1000
댓글 등록
NO. 제 목 미디어 등록일자
863 공공 계약직 늘렸더니 전체 일자리가 줄었다
운영자 / 2021.01.22
주간조선 2021.01.22
862 파이터치연구원 “공공 계약직 늘리면 일자리 오히려 줄어”
운영자 / 2021.01.22
라이센스뉴스 2021.01.22
861 22년만의 고용한파] 주52시간제 덮친 中企···"소득·일자리 다 줄어들 것"
운영자 / 2021.01.14
대한경제 2021.01.14
860 파이터치연구원 “공공 계약직 늘리면 공공 정규직 능력 저하된다”
운영자 / 2021.01.13
KNS뉴스통신 2021.01.13
859 공공 계약직 증가, 공공 서비스 질 악화 유발
운영자 / 2021.01.13
문화일보 2021.01.13
858 "계약직 위주의 공공부문 단기 일자리 득보다 실이 커"
운영자 / 2021.01.13
뉴시스 2021.01.13
857 "공공 계약직 일자리 늘렸더니… 전체 일자리가 줄어들었다" 파이터치연구원 `공공 계약직 확대 효과` 조사…
운영자 / 2021.01.13
뉴데일리 2021.01.13
856 예산쏟아 늘린 공공 계약직, 일자리·서비스 질에 `역효과`
운영자 / 2021.01.13
메트로신문 2021.01.13
855 파이터치연구원 "공공 계약직 확대는 일자리 감소 불러와"
운영자 / 2021.01.12
오피니언타임즈 2021.01.12
854 "문재인 정부, 계약직 공공 일자리 증원 계획 재조정해야"
운영자 / 2021.01.12
신아일보 2021.01.12
853 "공공 일자리 늘릴수록 공공 서비스 안 좋아져"
운영자 / 2021.01.12
파이낸셜뉴스 2021.01.12
852 “공공 계약직 증가로 총고용 되레 21만명 줄어”
운영자 / 2021.01.07
문화일보 2021.01.07
851 20년째 헛도는 원격의료…"규제 풀리면 고용인원 연간 2000명씩 증가"
운영자 / 2020.11.25
뉴스웍스 2020.11.25
850 근시안적 기업 상속세제 시정할 때다
운영자 / 2020.10.29
문화일보 2020.10.29
849 경제 돋보기 | "전 정부탓" 변명에도···文정부 부동산 대책에 쏠리는 책임론
운영자 / 2020.10.29
중앙일보 2020.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