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시안적 기업 상속세제 시정할 때다

운영자 ( 2020.10.29) , 조회수 : 235       ▶▶ 문화일보 (바로가기)

기업을 상속받는다는 것은 재산을 상속받는다는 게 아니라, 그 기업의 경영권을 상속받는 것이다. 그 경영권은 주식으로 표시되는데, 그 주식은 아직 현금화되지 않은 증권일 뿐이다. 주식에 대한 상속세는 미(未)실현 이익에 대한 세금 부과로, 매우 부당한 것이다. 일반 소액주주의 주식과는 달리 경영권을 표시하는 주식은 함부로 처분할 수도 없다. 기업을 처분하는 것과 같기 때문이다. 독일은 기업과 고용을 유지하는 한 상속세가 거의 없고 7년 안에 기업을 처분하면 그때 상속세를 납부한다. 주식 상속 시점에서 상속세를 부과하는 것은 그래서 부당한 것이다.


본래 상속세 자체가 비열한 세금이다. 이미 소득세와 취득세 등 모든 세금을 낸 잔여재산을 단지 그 소유 명의자가 죽었다는 이유로 국가가 수탈하는 것은 사망에 대한 징벌이고 명백한 이중과세다. 사망자의 것이었던 재산은 그 사망의 순간 법적 실체(legal entity)로서의 가족의 재산이 된다. 상속세는 그 가족의 소유물을 뺏는 것이다. 상속세는 가족과 가문의 정체성(identity)을 깨뜨리는 국가의 파괴적 간섭이다. 상속재산은 가문의 상징이다. 영국 웨스트민스터 공작 제럴드 그로스베너가 2016년 8월 11일 64세의 나이로 숨지자 그의 25세 장남은 90억 파운드(약 13조 원)를 세금 없이 상속받았다. 부동산 재벌인 공작의 재산이 온전히 보전될 수 있도록 영국 정부가 약탈하지 않는 것은 가문의 전통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상속재산을 국가가 앗아가는 것은 사적 재산권을 보호하지 않는 것이다. 이는 검약과 기업가 정신을 발휘할 인센티브를 박탈한다. 민주주의와 자유시장의 근간을 파괴하고, 사적 자본투자에 기초한 경제질서에 심각한 비효율을 초래한다.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 원장은 2017년 연구 보고서에서 기업 상속세율을 50%에서 0%로 내리면 자본량은 7.25%, 고용량은 3.67%, 생산량은 8.46%, 실물투자량은 7.25%, 단위임금은 4.61% 증가한다고 했다. 국가가 앗아 가면 그만큼 고용과 생산은 위축되고 근로자의 임금마저 줄어든다. 민간과 기업에 부를 남겨두는 게 국가가 빼앗아 정부가 관리하는 것보다 경제적 효과가 훨씬 더 큰 것은 자명하다.


(하략)

       
댓글 쓰기 0/1000
댓글 등록
NO. 제 목 미디어 등록일자
955 "서울 분양가 상한제 효과 보려면 연간 3만3000호 공급해야"
운영자 / 2021.05.14
뉴스1 2021.05.14
954 조달청 정책 세미나…혁신 유도 유연한 제도 운영 방안 논의
운영자 / 2021.05.14
뉴스1 2021.05.14
953 조달청, 제2회 조달정책 세미나 개최
운영자 / 2021.05.13
서울경제 2021.05.13
952 최저임금 동결로 자영업자 이중고 덜어줘야
운영자 / 2021.05.10
오피니언타임스 2021.05.10
951 [중대재해법 논란] ‘중대재해처벌법’, 기업만 옥죄는 불쏘시개 전락 우려
운영자 / 2021.05.10
매일일보 2021.05.10
950 [여행 그리고 경제] 코로나 극복, `관광도시` 위상 되찾기...새 서울·부산시장 역할은?
운영자 / 2021.05.10
YTN 2021.05.10
949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장… "문재인 정부 국민에 돈 말고 기회 나눠줘야"
운영자 / 2021.05.06
오피니언타임스 2021.05.06
948 끝나지 않은 상속세 논란
운영자 / 2021.05.03
글로벌경제 2021.05.03
947 홈쇼핑 "매출 절반이 송출수수료"…방송사업자에게 `기울어진 운동장`
운영자 / 2021.05.03
뉴스웍스 2021.05.03
946 [라정주 칼럼] 일자리 늘리는 IoT, 활성화하려면
운영자 / 2021.05.03
뉴스투데이 2021.05.03
945 [이슈플러스] 삼성家 상속세 12조…세금폭탄 논란
운영자 / 2021.05.03
서울경제TV 2021.05.03
944 선진국 또는 도로 최빈국... 전 국민 운명 `세제개편`에 달렸다
운영자 / 2021.04.29
스카이데일리 2021.04.29
943 [독점기고] 가업(家業) 상속이 국가 경제에 주는 선순환 효과
운영자 / 2021.04.29
월간중앙 2021.04.29
942 카카오式 문어발 확장에 진통…"불공정 유료화 국토부와 논의중"
운영자 / 2021.04.28
디지틀조선TV 2021.04.28
941 양정숙, ‘홈쇼핑 송출수수료 문제진단, 무엇이 문제인가?’ 정책토론회 성료
운영자 / 2021.04.21
뉴스프리존 2021.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