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야 한다

운영자 ( 2021.06.16) , 조회수 : 35       ▶▶ 중소기업뉴스 (바로가기)

지난달 14일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위원 25명이 확정됐다. 매년 반복되는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줄다리기가 시작된 것이다. 최저임금법에 따르면 최저임금의 목적은 근로자의 최저 임금수준을 보장함으로써, 근로자의 생활안정과 노동력의 질적 향상을 위한 것이다. 하지만, 통계청 가구동향조사 에 따르면 이러한 법 취지가 무색하게 지난 2018년 시간당 최저임금이 전년 대비 16.4% 인상된 이후 저소득층 가구의 근로소득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5월 한국경제연구원이 자영업자 5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3.1%가 현재 최저임금 수준이 경영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32.2%는 이미 경영 한계에 직면해 폐업을 고려중이라고 응답했다. 이처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은 자영업자와 저소득층 근로자에게 모두 고통을 안겨준 결과를 초래했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 예측하기 위해서는 지난 2018년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이후 소규모 기업들에 어떠한 영향이 있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5인 미만 기업의 경우 최저임금이 급격히 인상된 2018년에 전년 대비 고용이 0.8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종사자 5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은 전년 대비 고용이 0.93% 증가해 전년 대비 고용증가율이 0.77%p 둔화됐다. 종사자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동 기간 전년 대비 2.02% 증가했고, 전년 대비 고용증가율은 2.1%p 향상됐다. 따라서 최저임금 인상 이후 소규모 기업에 피해가 크게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 기간인 2020년에는 종사자 5인 미만 기업의 고용은 2019년 대비 1.59% 감소해 현재 소규모 기업은 최저임금 충격과 코로나19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음이 드러났다.


이러한 고용충격은 특히 자영업자들에게 크게 나타났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이후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영업자가 근로자를 해고하고 기존 근로자가 수행하던 업무를 직접 수행하게 된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이후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수의 전년 동월대비 증가량은 둔화되기 시작했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수의 전년 동월대비 증가량은 상승하기 시작했다. 2019년에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수가 전년 동월 대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수는 전년 동월 대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상당수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로 전환됐음을 시사한다. 둘의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난 2019년 12월에는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6만9000명이 늘어났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8만명이 감소했다. 따라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은 자영업자가 고용을 유지하기 어려운 환경을 조성했음을 알 수 있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파이터치연구원은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이 1만원까지 인상시 실질GDP는 4%(72조3000억원), 고용은 2.8%(56만3000명) 감소하고, 9000원까지 인상 시 실질GDP는 0.9%(16조9000억원), 고용은 0.7%(13만4000명) 감소한다고 분석했다. 과거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충격이 규모가 작은 기업에서 주로 발생한 것을 고려할 때 분석결과와 같은 고용 및 생산 감소의 상당 부분이 소규모 기업에서 나타날 것이라 예측할 수 있다.


(하략)

       
댓글 쓰기 0/1000
댓글 등록
NO. 제 목 미디어 등록일자
1078 [데이터로 보는 경제] 고용보험기금 고갈, 국민 혈세로 막고 있다
운영자 / 2021.07.20
오피니언타임스 2021.07.20
1077 `나홀로 장사` 430만명…시급 뛰자 알바생부터 잘랐다
운영자 / 2021.07.20
한국경제 2021.07.20
1076 [초점] 소상공인 외면한 노동계 최저임금 요구안...벼랑 끝 자영업자 ‘눈물’
운영자 / 2021.07.20
아웃소싱타임스 2021.07.20
1075 내년 최소 월급 238만원… 中企는 벌써 한숨
운영자 / 2021.07.13
조선비즈 2021.07.13
1074 사물인터넷 활성화, 중기 일자리 약 56만 개 창출
운영자 / 2021.07.09
씨이오앤 2021.07.09
1073 IoT활성화, 中企일자리 창출 효과
운영자 / 2021.07.08
동아경제 2021.07.08
1072 中企 최저임금 인상 놓고 ‘한숨’… 고용 감소 ‘우려’
운영자 / 2021.07.08
동아경제 2021.07.08
1071 [기자의 눈] 최저임금 논란에 가려진 일자리 육성책
운영자 / 2021.07.08
서울경제 2021.07.08
1070 [데이터로 보는 경제] ‘문재인 케어’ 적자, 국민 부담으로 메우려 해선 안돼
운영자 / 2021.07.06
오피니언타임스 2021.07.06
1069 최저임금 차등적용 무산…소상공인만 가슴앓이
운영자 / 2021.07.01
매일일보 2021.07.01
1068 [사설] 최저임금, 코로나 상황 감안 조금씩 양보해야
운영자 / 2021.07.01
아시아투데이 2021.07.01
1067 “간신히 버티고 있는데”…중소기업계, 최저임금 인상 저지 총력전
운영자 / 2021.07.01
브릿지경제 2021.07.01
1066 “다 죽자는 것” vs “대폭 인상”
운영자 / 2021.07.01
대구신문 2021.07.01
1065 [데이터로 보는 경제] 주 52시간제 확대, 강행보다 현장 목소리 수용해야
운영자 / 2021.06.21
오피니언타임스 2021.06.21
1064 [라이더 熱戰] 혁신 잃은 카카오모빌리티, ‘생태계 교란종’ 전락
운영자 / 2021.06.21
매일일보 2021.06.21